김중혁, 『나는 농담이다』, 민음사, 2016

(계간 <문학동네> 2016년 겨울호 “선택” 원고의 일부입니다.)

 

%eb%82%98%eb%8a%94

 

사실 김중혁의 최근 작품들이 평단으로부터, 또 독자들로부터 고른 지지를 받았다고 하기는 어려울 것이다. 『당신의 그림자는 월요일』(문학과지성사, 2014) 같은 장편이나 『가짜 팔로 하는 포옹』(문학동네, 2015)에 수록된 단편들은 김중혁이라는 소설가에 대한 기대감을 충분히 만족시켜 주지는 못한 것 같다. 다만 에세이스트로서의 김중혁, 일러스트레이터로서의 김중혁, 북 리뷰어로서의 김중혁은 기대 이상이었고 그가 가진 다방면의 재능을 증명하기에 충분했는데, 사실 독자들이 늘 기다린 것은 소설가로서의 김중혁이었다. 그래서 이번 작품은 그가 다시 진짜 소설가의 자리로 돌아온 느낌이어서 우선 반가웠다. 아버지가 달랐지만 어머니는 같았던 두 형제, 이일영과 송우영이 우주와 무대에서 각자의 이야기를 펼쳐내다가 그 이야기를 통해 만나는 이 소설은, 그것이 만약 ‘좋은 이야기’라면 소설을 평가하는 여러 잣대가 그다지 유효하지 않을 수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소설의 시간과 공간이 헐거워도, 인물들의 관계나 사건이 작위적이어도 끝내 마지막까지 눈을 뗄 수 없으며, 어떤 순간 코 끝이 시큰거리고 마음이 먹먹해졌다가 또 한없이 따뜻해질 수 있다면, 결국 그런 이야기야말로 좋은 소설이 아니겠느냐고, 이 작품을 읽고나면 주장하고 싶어진다. 어쩌면 아주 오랜만에 ‘한국소설’을 읽을 때의 부담, 즉 우리가 속해 있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계속 의식하게 되는 현실에 대한 무거운 짐을 잠시 내려 놓고 작가의 ‘농담’ 같은 세계로 정신없이 빠져들었기 때문에 그렇게 느꼈을지도 모르겠다. 아무튼 우리가 기다리던 김중혁이 돌아온 것은 확실하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