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과비평, 2017년 가을호

K122531311_f

 

늘 1등으로 나오는 창비.

가을호에는 신인상이 있어 더 기대감을 갖고 보게 된다.

공공성과 공동체에 관한 특집은 여러모로 참고가 될 만했고, 강경석의 글에서 개인적으로 너무 묻혀버렸다고 생각했던 백민석 작가의 <공포의 세기>가 다루어져서 반가웠다.

신동엽문학상을 받은 김정아의 소설집 <가시>는 미처 읽어보지 못했는데, 이 기회에 한 번 살펴봐야겠다.

시 지면에서는 한연희의 시가 압도적으로 좋았다.

매번 발표할 때마다 눈에 띄는 것이, 내 취향인가 싶다.

이제 소설을.

 

1. 백민석, 브로콜리 소녀/마시멜로 소년  ★★★☆

계속 진행되고 있는 이른바 ‘아트 워’ 연작 중 하나.

이 소설에서 드디어 ‘나’가 백민석임이 밝혀진다.

사드/샤데이의 이 전쟁이 정체성과 글쓰기에 관한 것임을, 그리고 그것이 네트워크라는 세계 속에서 일어나는 일임은 잘 알겠고,

이 요상한 예술 전쟁이 어떻게 진행될지 약간 궁금하긴 하지만, 이 연작이 마무리될 때 충분한 성취가 이루어졌다고 느낄지는 모르겠다.

이 소설에서 드러나는 문학에 대한 조롱과 희화화는 백민석 자신의 혼란과 고민인 것으로도 보이는데 특유의 유머 감각이 언제나 성공하는 것은 아니어서, 이번 작품은 좀 올드하다는 느낌이 들었다.

<악스트>에 실린 ‘어째서 당신들은 나 없이도 행복한 건가?’까지 읽고나서 뭔가 더 얘기할 수 있을 듯하다.

 

2. 최민우, 보호색  ★★★★☆

이 작가가 정점을 향해 가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지난 계절에 발표한 소설도 그동안 알고 있던 최민우와 약간 다르다고 느낄 정도로 무척 능숙한 흐름이었는데, 이번 작품은 흡사 김연수를 읽을 때처럼 능수능란해 꽤 놀랬다.

‘본질은 못 바꾸는 거’, ‘살면서 하나쯤은 지키는 게 있어야 하는 거’, ‘힘들수록 잊어서는 안 되는 게 있다’, ‘매일 아침마다 새로 시작하는 기분으로 가게 문을 여는 것’이라는 말 등으로, 소설 속의 인물들 각자가 생각하는 삶의 근본 혹은 인간의 본질에 관해 어떤 하루의 에피소드를 통해 아주 자연스럽게 그려내고 있다.

특히 “각자 다른 곳을 보면서 딴소리를 하고 있는데 어쩌다보니 우연히 말이 통하고 있는 그런 상황”이라는 현실에 대한 감각이 고개를 끄덕이게 했다.

무엇보다도 소설 중반쯤에 이게 도대체 무슨 상황이지, 하고 몇 번이고 다시 읽게 만들었던 그 지점이 충격적으로 좋았다.

어떻게 이렇게 쓸 수 있을까, 계속 맴돌 정도로 대담하고 압도적인 장면이었다.

이들의 사연을 짐작하는 것은 꽤 어려운 일일 것 같은데, ‘나’는 아마도 채권 추심하는 대부업체 같은 곳에서 일했던 게 아닐까.

새로운 얼굴을 만들어 뒤집어쓰고 자신을 숨기면서 살아야 할 일은 그리 많지 않을 것 같지만, “회사”에 관한 구체적인 정보는 없다. (물론 그 모호함이 매력적이다)

단 하나의 아쉬움은 ‘보호색’이라는 제목이 좋은 선택이었을까, 하는 것이다.

누구나 본질을 감추는 인간이라는 점에서, 그리고 그 본질을 감추어야만 스스로를 지킬 수 있다는 점에서 나름대로 그 이유를 찾을 수는 있겠지만 더 멋진 제목일 수도 있지 않았을까.

아마도 이 계절의 베스트 중 하나.

 

3. 한은형, 인간의 기쁨  ★★★☆

처음 읽었을 때는 별로 감흥이 없었는데, 다시 곱씹으면서 조금은 수긍하게 됐다.

여자의 상상과 남자의 현실이 조우하는 것은 나쁘지 않은 설정인데 문제는 둘의 연결 지점이 너무 모호하다는 것.

그리고 그 상상의 영역을 다시 ‘광필’과 ‘주영’의 이야기로 이어가서 ‘인간의 기쁨’이라는 주제로 이어가야 했을지 끝내 의문이었다.

선명하게 꽤 오래 남아 있는 어떤 이미지들은 ‘기쁨’의 반대편에 가까운데, 그 외로움과 쓸쓸함의 정서를 깊이 공감하기는 어려웠다.

 

4. 임국영, 볼셰비키가 왔다  ★★★☆

신인상을 받은 작품이다

창비로 접수된 작품이 941편이나 된다는데 두 편씩을 요구하니 응모자가 대략 450명은 넘어보인다.

그 많은 소설 가운데 이 작품이 결국 선택된 데는 아마도 무리없이 읽힌다는 장점 때문일 것 같다.

어딘가 익숙한 서술 방식이기도 하고, 파편화된 가족이지만 쿨한 태도를 견지하는 인물, 요령부득의 자기 신념으로 가득찬 젊음 등은 이미 유행이 지나버린 것 같은 요소로 보이기도 한다.

갑작스럽고 당황스러운 오빠의 죽음이 장례식장을 찾아온 밴드 멤버들에 의해 어떤 진실에 다다르는 서사도 특별해 보이지는 않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구토’라는 소재를 찾아 쓰는 능력, 이야기를 안정적으로 이끌어갈 수 있는 힘은 분명한 것 같다.

합격은 했으니, 자기 색깔을 보여줄 두 번째 작품을 기다려 볼 수밖에 없겠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