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에 읽었던 여러 소설들

어느덧 11월 말이고, 다음 주면 겨울호들이 쏟아지겠지.

2010년대의 마지막 문예지들이니 얼마나 또 읽어야 할 게 많을지 벌써부터 앞이 캄캄하다.

아무튼 날씨가 더 추워지기 전에 가을에 읽었던 단편들 몇 개 기록해 두려고 한다.

이번에는 정말 짧게, 마치 영화의 그것처럼 한줄평으로 한 번 써보기로 한다.

 

<쓺> 2019년 하권

1. 서이제, 임시 스케치 선  ★★★☆

X라는 기호를 활용한 조금 독특한 이별 이야기.

말을 해야 보이는 것들, 할 수 있는 것들에 대한 이야기.

 

2. 서동욱, 종이는 백자처럼 빛난다  ★★☆

갑자기 비장하게 자기 인생을 고백하는 ‘소년’의 목소리.

에피소드가 다 낯이 익고, 이 인물은 언제까지고 ‘소년’의 상태일 거 같아서 답답하다는 생각도.

 

3. 한정현, 과학 하는 마음-관광하는 모던걸에 대하여  ★★★☆

<줄리아나 도쿄>의 후일담 같은 단편.

형식적으로 흥미롭긴 하나 불필요하게 복잡하다는 느낌, 그에 반해 던지는 메시지는 좀 단순하다는 생각도 들고.

이상(李箱)에 관해서는 약간 잘못 알고 있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도?

 

 

<Littor> 2019년 10/11월호

1. 강성은, 여름휴가  ★★☆

정해져 있는 일들이 순서대로 일어나는, ‘개연성’이 별로 느껴지지 않는 이야기.

 

2. 편혜영, 리코더  ★★★★

살아남은 건 그저 ‘행운’이라는 최근 주제 의식의 연장선.

도식적인 면이 있지만 여운은 긴 편이다.

 

<실천문학> 2019년 가을호

1. 김홍, 컬럼비아  ★★

난데없이 등장한 ‘박민규류’ 서사.

좀 속도가 붙으려고 하면 다시 뒤로 가는 느낌.

 

2. 유시연, 나는 모른다  ★★

나름대로 균형 감각을 가진 ‘국뽕’의 재현이지만, 무엇을 의도했는지 알기는 어렵다.

 

3. 이주란, 준과 나의 여름  ★★★★☆

그저 놀랍기만 한 이주란의 최근작들.

곧 출간될 소설집이 기다려질 뿐이다.

 

4. 최미래, 우리 죽은 듯이  ★★★☆

신인상 수상작이다.

레즈비언 연인의 사랑과 갈등, 꿈과 현실.

마지막 장면이 아쉽고, ‘표범’은 잘 이해가 가질 않는다.

 

 

<문학들> 2019년 가을호

1 . 김지원, 한밤의 환상선  ★★☆

비참하고 절망적인 현실을 그리겠다는, 작의가 너무 느껴지는, 작가의 목소리가 너무 큰 소설.

 

2. 서이제, (그)곳에서  ★★★☆

스도쿠의 형식적 옷을 빌려 입었지만, 10년 전쯤의 스무살 이야기 같다.

 

3. 송은유, 우리는 마주 앉아  ★★☆

너무 평범한 가족 이야기. ‘나’가 아니라 다른 화자였다면 어땠을까.

 

4. 장진영, 래아의 래아  ★★★☆

불안을 마구 풍기는 안개 속에 있다가 그것이 걷히는 순간 좀 뜨악해진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