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동네, 2019년 가을호

  문학동네가 100호를 맞이했다. 1994년 겨울호를 시작으로 25년 간 이 잡지, 출판사는 한국문학의 중심에 섰다. 각자의 판단에 따라, 또 여러 관점에서 평가가 엇갈릴 수 있겠지만 문학동네가 한국문학의 질적, 양적 성장에 기여했다는 사실은 틀림없을 것 같다. 100호답게 별권으로 많은 문인들의 에세이를 실었다. 찬찬히 읽어볼 일이지만 짧은 글들이어서, 그리고 대체로는 문학에 대한 ‘애정 고백 ‘이어서 관심이 크게 […]

Axt, 2018.11-12 / Littor, 2018.12-2019.1

<악스트>와 <릿터>의 소설을 읽었다. 단편의 경우 요즘은 대체로 두 편씩 실리는 것 같고, 또 대체로 좋은 작품일 때가 많다.     1. 김이설, 미아 ★★★☆ 우울증에 관한 디테일이 돋보이는 소설. 문진표를 제시한다든지, 각종 최신 우울증 관련 레퍼런스를 활용한 것은 나쁘지 않았는데 우울증이라는 것이 그냥 감정의 문제가 아니라 처방과 치료가 필요한 ‘질병’임을 보여주는 전개 자체는 특별히 […]

창작과비평, 2018년 가을호

  창비 가을호를 읽었다. 예전과는 달리 아무래도 시기가 시기인 만큼, ‘분단 너머의 한반도’를 구상해보는 글들에도 눈이 갔다. 특히 북한의 ‘문학’에 관해서 더 관심이 갈 수밖에 없었는데 개인적으로는 어떤 작품들이 있는지보다 문학장이 어떻게 형성되어 있는지가 더 궁금하다. 국가, 정확히는 체제에 소속된 작가의 창작 활동이란 어떤 것일까. 일전에 탈북 시인 장진성의 수기를 읽은 적이 있는데, 이를테면 낮에는 […]

현대문학, 2018년 1월호

  월간 <현대문학> 1월호를 읽었다. <현대문학>은 매년 1월호에 다수의 작품을 실어 상당한 볼륨으로 책을 내는데 지금은 중편 프로젝트인 ‘핀’ 시리즈를 하고 있어서 그런지 소설의 경우 예년보단 작품이 적었다. 그래도 중편 포함하여 총 7편의 소설이 실려 있다.   1. 강화길, 서우  ★★★★ 강화길이 “실종된 여자들은 모두 마지막에 택시를 탔다”라는 문장으로 소설을 시작하면 긴장할 수밖에 없다. 또 ‘여자’들에게 […]

문학동네, 2017년 가을호

  문동 가을호를 읽었다. 늘 풍성한 편이지만 이번 호는 특히 읽을거리가 많았다. 김영하와 김애란에 대한 ‘초점’란은 대담이 재미있게 읽혔고, 강화길 작가에 대한 ‘조명’도 시의적절한 것 같다. 박상륭 작가에 대한 추모의 글은 문사 쪽에 실린 글들과 함께 읽으니 꽤 다채롭다. 이 기회에 <죽음의 한 연구>를 제대로 읽어보면 좋을 텐데, 또 실패할 것 같아서. ‘비평’이나 ‘시’ 지면 […]

문학과사회, 2017년 봄호

문사 봄호를 읽었다. 빼놓을 게 없을 정도로 풍부했다. 김사과의 글과 강혜빈의 시가 좋았고, 하이픈에 실린 글들은 여전히 고민해야 할 문제가 이렇게나 많구나 하는 생각뿐이었다. 머리가 아플 때는 역시 소설이다.   1. 권여선, 손톱  ★★★★☆ 이제 권여선이라고 하면 조금은 과한 기대를 갖고 읽게 되는데, 여지없이 그걸 충족 시켜준다. 사실 그냥 만점을 줘도 무방한, 봄 소설 중 […]

문학동네, 2016년 여름호 / 미스테리아 7호

우선 미스테리아부터. ‘한국’ 단편은 하나만 실려 있다.   미스테리아 7호(7/8월호)   서미애, 그녀의 취미 생활, ★★★   안정적인 문장과 서사이지만 조금 뻔한 이야기. 결국 그녀가 갖게된 취미 생활이 살인이라는 결말을 위해 앞선 이야기들이 꼭 필요했을까. 쌓아나가는 건 좋은데, 소설의 메시지와 밀착되지 않는다. 소위 장르적 쾌감이 거의 없는, 추리도 스릴도 긴장감도 별로 느껴지지 않았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