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과비평, 2019년 여름호

  계간지 여름호가 쏟아졌다. 유독 작품이 많아 보이는 건 그저 기분탓이려니 여기고, 우선은, 당연히 창비부터 읽었다. 신경숙 작가의 복귀 얘기부터 하지 않을 수 없을 것 같다. 나는 4년이라는 침묵의 시간이 길지도 짧지도 않다고 생각하고, 언제가 되었든 이 작가의 작품을 다시 읽고 싶다는 마음은 늘 있었다. 여러 맥락과는 별개로, 신경숙이라서, 베스트셀러 작가여서, 또 그가 여성 작가라서 […]

한국문학, 2018년 하반기호

  위태위태해 보이지만 어쨌든 나오고 있는 <한국문학>을 읽었다. 새삼스럽지만 확실히 문예지의 경우, 계간지의 분기별 발행이 체질에 맞는 게 아닌가 싶다. 월간과 격월간은 너무 빠르고, 반년은 너무 늦다는 느낌이… 아무튼 소설이 다섯 편 실려 있다.   1. 김성중, 보이지 않는 전사들  ★★☆ 요즘 이 작가가 하고 있는 작업의 연속이라고 생각된다. 인류의 기원을 찾는다거나 디스토피아를 설정하는 식의 서사가 […]

문학과사회, 2018년 여름호

문사 여름호를 읽었다. 독자를 주제로 한 하이픈의 기획을 재미있게 읽었다. 특히 백지은 평론가의 글이 그간의 고민을 정리하는 데 도움이 되었다. 리뷰란에는 시집만 세 권을 다루고 있는데, 그렇다면 다음호는 소설만 다루는 것인지 궁금하기도 하고. 무엇보다 신인문학상 선정 결과가 흥미로웠는데, 소설에 관해서야 감상기를 언급할 테지만 평론 부문 수상자가 꽤 수상쩍다(?). 나름의 방식으로 김승일을 읽은 민경환이라는 수상자는 ‘약력’을 […]

문학동네, 2017년 가을호

  문동 가을호를 읽었다. 늘 풍성한 편이지만 이번 호는 특히 읽을거리가 많았다. 김영하와 김애란에 대한 ‘초점’란은 대담이 재미있게 읽혔고, 강화길 작가에 대한 ‘조명’도 시의적절한 것 같다. 박상륭 작가에 대한 추모의 글은 문사 쪽에 실린 글들과 함께 읽으니 꽤 다채롭다. 이 기회에 <죽음의 한 연구>를 제대로 읽어보면 좋을 텐데, 또 실패할 것 같아서. ‘비평’이나 ‘시’ 지면 […]

지난 여름의 소설들

너무 오래 되어버린 게으름을 고백하면서 지난 여름의 소설들 몇 편을 기록해둔다. 쓸데없이 길게 쓰지 않기로 다짐했다.     <세계의문학>, 2014년 여름호   1. 백민석, <비와 사무라이> ‘장마’ 연작이라고 불러도 될까. <수림>에 이어 물기 가득한 소설을 또 하나 썼다. 이야기는 백민석답게 단단하면서도, 희미하고 동시에 명료하다. 여자, 남자, 사내로 이어지는 세 꼭짓점의 관계망에서 ‘노숙자’가 끼어드는 풍경이 묘하게 […]

문학과사회, 2014년 봄호

문사는 봄호부터 약간의 변화를 줬다. 백색의 표지는 깔끔한데, 목차는 좀 알아보기가 어렵다. 본문 폰트도 바뀌었는데, 글쎄 아직은 좀 어색한 듯하다. 어쨌든 개편을 한 때문인지 분량이 상당히 두툼해졌고, 내용도 알찬 편. 조금 더 ‘문지’다운 것에 집중하는 모양새다.   소설은 총 다섯 편이 실렸다. 작가들의 면면이 상당한 기대감을 주지만, 역시나 그 때문인지 대체로 그저 그런 느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