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과사회, 2019년 겨울호

  문사 겨울호를 읽었다. 사실 읽은 지는 좀, 아니 꽤 됐는데 해가 바뀌는 동안 쓸데없이 바빴다. 하이픈 특집은 이른바 중견 작가 재조명인데, 21세기를 전후해 작품 활동을 시작했으며 최근 2-3년 사이에도 단행본을 펴낸 작가를 대상으로 작가론과 에세이를 실었다. 물론 빠진 작가가 꽤 있지만 이 작가들의 이력을 일별하면서 현재를 확인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한 시대를 정리하는 의미 […]

Axt, 2018.11-12 / Littor, 2018.12-2019.1

<악스트>와 <릿터>의 소설을 읽었다. 단편의 경우 요즘은 대체로 두 편씩 실리는 것 같고, 또 대체로 좋은 작품일 때가 많다.     1. 김이설, 미아 ★★★☆ 우울증에 관한 디테일이 돋보이는 소설. 문진표를 제시한다든지, 각종 최신 우울증 관련 레퍼런스를 활용한 것은 나쁘지 않았는데 우울증이라는 것이 그냥 감정의 문제가 아니라 처방과 치료가 필요한 ‘질병’임을 보여주는 전개 자체는 특별히 […]

자음과모음, 2018년 겨울호

  자모 겨울호를 읽었다. ‘소확행’을 키워드 삼았고, 실린 글들이 다 읽을 만했다. 텔레비전 예능의 흐름을 정리하면서 ‘소확행’의 현재까지 짚어가는 이승한의 글은 너무 그럴 듯해서 의심스러울 정도였고, 키워드에 맞춰 쓴 건지는 모르겠지만 김봉곤, 문보영의 에세이도 재밌게 읽었다. 이주란 소설에 관한 김미정의 글은 설득력이 있었지만 이렇게 쓰면 이주란을 좀 ‘덜’ 읽게 되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들었고, […]

21세기문학/ 대산문화, 2018년 여름호

  <21세기문학> 여름호를 읽었다. 첫 시집과 소설집을 대상으로 시상하는 ‘김준성문학상’에 안미옥 시인과 이주란 소설가가 선정되었다. 첫 책 이후에 더 잘 쓰는 분들이어서 신뢰가 간다. 비평란의 ‘여공’을 이인휘 작가의 작품을 중심으로 재구성한 이경재 평론가의 글은 좀 의아하다. 개인적으로 이 작가의 최근 소설들이 완성도가 떨어진다고 생각하는 편이고, 여공의 문제라면 김숨이나 공선옥, 하명희 등의 작가가 쓴 근작들이 더 […]

창작과비평, 2018년 여름호

  <창비> 여름호를 읽었다. 아무래도 특집인 <문학이라는 커먼즈>에 제일 눈길이 가지 않을 수 없었다. 창비에서는 ‘공공성’, ‘공동체’ 등의 용어를 포괄하면서도 새로운 개념으로 ‘커먼즈’를 상당히 밀고 있는데, 사실 그렇게까지 유효해 보이진 않는다. 공동(통)의 문제가 어떻게 개인과 연결되어 있으며 그것이 다시 어떻게 정치적 감각으로 기능하는지 그 방식을 문제삼는 얘기라면 말이다. 그런데 이 논의가 현재의 한국 문단, 특히 […]

김혜진, 어비(민음사, 2016)

단호한 표정의 정직한 소설       0.   새삼스러운 질문을 던지는 것으로 이 글을 시작하자. 소설이 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일까. 소설가는 소설을 무엇이라고 생각할까. 소설이 세계를, 또는 인간을 바꿀 수 있다고 믿는 누군가와 소설 따위는 그저 이야기의 한 방식일 뿐이라고 여기는 누군가는 얼마나 다른 것일까. 현실을 날카롭게 파고드는 소설과 사유와 몽상을 자유롭게 헤매는 […]

김혜진, 중앙역(웅진지식하우스, 2014)

기대하던 책이었는데, 너무 늦게 읽어버렸다. 2013년에 중앙장편문학상을 받은 작품이다. 상금이 1억이라서 기대한 것은 아니고, 이 작품이 창비신인장편문학상에도 최종에 오른 것을 보았기 때문이다. 한 작품이 서로 다른 문학상에서 가장 훌륭한 작품군으로 동시에 선택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작품이 좋다는 소문도 이미 들었고, 다른 상도 받을 뻔(?) 했던 장면을 지켜보고 나니 기대감이 매우 높아졌다. 결론적으로 말하자면, 실망했다기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