릿터, 2019.12-1 / 악스트, 2020.1-2

  악스트와 릿터를 읽었다. 릿터는 이미 22호도 나왔고, 크릿터 2호에, <한편>까지 있어서 뭔가 너무 늦은 감이 있지만 아무튼 읽은 기록을 좀 남기기로. 릿터야 뭐 늘 재밌는 글이 많은데, 21호에는 유독 실린 시들이 다 좋았다. 말 그대로 ‘젊은’ 시인들이어서 그런지 확실히 신선했다. 소설은 3편이 실려 있다.   1. 김희선, 어디서 무엇이 되어 다시 만나랴  ★★★ 1969년 […]

쓺, 2018년 상권 / 문학3, 2018년 2호

  반년간 잡지 <쓺>은 3월과 9월에 한 번씩 발행되는데, 대표적인 문학주의, 텍스트주의 잡지다. 이인성 작가의 주도 아래 전위적인 작가들의 근거지가 되는 곳인데, 늘 좋은 글들이 많이 실린다. 소설은, 정확히 말하면 소설로 읽히는 작품은 5편이 있다.   1. 구병모, 곰에 대해 생각하지 말 것  ★★★☆ 1년 전쯤이었나, <어느 피씨주의자의 종생기>가 떠오른다. 지금 한국 문단의 작가 중에 구병모 […]

문학동네, 2017년 겨울호

  문동 겨울호를 읽었다. 특집란에 실린 ‘예술의 자율성’에 대한 글들이 공부가 많이 되었다. 뻔한 얘기 아닐까 했는데, 여러모로 도움이 됐다. 시는 좀 심드렁했고, 한강 작가의 뉴욕 타임즈 기고문 전문을 읽을 수 있어 좋았다. 무엇보다도 문학동네소설상을 받은 황여정 작가의 <알제리의 유령들>이 궁금한데, 이래저래 아직 읽어보지 못해서 아쉽다. 문학동네는 작가상, 소설상, 대학소설상을 “소설상” 하나로 통일했는데, 장편 공모가 […]

최근 읽은 소설 몇 편과 문학사상, 2014년 6월호

계간지는 대체로 사 보는 편이지만, 월간지는 쉽지 않다. 계간지에 비해 망할(?) 확률이 많기 때문이다. 작품의 숫자가 많은 계간지의 경우 어쨌든 좋은 소설이 한두 개씩은 있기 마련인데, 월간지는 그렇지 못하다. 월간이라고 해봤자 사실 <현대문학>과 <문학사상>인데, 좀 올드한 것도 사실. 물론 금전적인 문제가 아니라면 읽지 않을 이유가 없긴 하다. 아무튼, 월간지의 경우는 읽어볼 만한 작가가 신작을 발표했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