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들 / 대산문화, 2019년 여름호

     <문학들>, <대산문화> 여름호에 실린 작품을 읽었다. <문학들>은 늘 그렇듯 세 편의 소설을, 지역 작가, 신인 작가, 중견 작가로 구성하고 있고 <대산문화>는 항상 두 편의 소설이 실리는데 이번에는 권여선 작가의 작품만 있다. 지면의 변화는 아닌 것 같고, ‘펑크’일 가능성이 크지 않나 싶다. 아무튼 간단하게 평을 남겨 놓으려 한다.   1. 김해숙, 매달린 남자  ★★☆ […]

쓺, 2019년 상반기호 / 대산문화, 2019년 봄호

열심히 하겠다고 해놓고 또 이렇게… 여름호 나오기 전에 읽은 걸 한 번 정리해야겠다.     <쓺> 상반기호를 읽었다. 반년 간 잡지라고는 하지만 이 많은 기획을 어떻게 다 소화하는지 모르겠다. 아직 다 읽지도 못했고, 금방 읽을 수 있는 글들도 아니어서 천천히 보는 수밖에 없을 것 같다. 정영문의 근작을 경유해 정지돈이 “강물에 떠내려가는 7인의 플롯”이라는 이름으로 기획을 […]

21세기문학/ 대산문화, 2018년 여름호

  <21세기문학> 여름호를 읽었다. 첫 시집과 소설집을 대상으로 시상하는 ‘김준성문학상’에 안미옥 시인과 이주란 소설가가 선정되었다. 첫 책 이후에 더 잘 쓰는 분들이어서 신뢰가 간다. 비평란의 ‘여공’을 이인휘 작가의 작품을 중심으로 재구성한 이경재 평론가의 글은 좀 의아하다. 개인적으로 이 작가의 최근 소설들이 완성도가 떨어진다고 생각하는 편이고, 여공의 문제라면 김숨이나 공선옥, 하명희 등의 작가가 쓴 근작들이 더 […]

문예중앙 / 대산문화 2017년 봄호

<문예중앙>도 점점 좋아지는 잡지다. ‘금호’의 후원을 받으면서 재정적으로 안정된 것 같고 오은, 한유주, 함성호 등 기획자문위원들의 안목도 좋다. “세월호 이후, 삶 그리고 문학”이라는 특집이 당연히 실려 있다. 어김없이 돌아오는 봄에 세월호를 떠올리지 않기란 이제 어렵다. 실려 있는 네 편의 글들은 결국 비슷한 얘기를 하고 있어서 좀 아쉬웠다. 최은영의 인터뷰는 김성중 작가가 궁금했던 걸 ‘직접적’으로 물어봐주어 […]

창작과비평 / 대산문화, 2015년 겨울호

<창작과비평> 2015년 겨울호   1. 성석제, 믜리도 괴리도 업시 아니, 성석제가 이런 소설을, 하고 놀랐다. 이 작가에게서 이토록 직접적인 퀴어 서사를 만나게 될 줄은 상상하지 못했다. 자신의 장점인 ‘일대기’ 서사에 낡았지만 중요한 질문을 담았다. 성적 정체성 혹은 성적 취향 또 혹은 성적 관계에 있어, 중요한 것은 ‘사람’인가, ‘사랑’인가. 나에게 현수는, 현수에게 나는 도대체 무엇이었을까. 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