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신

  박찬경 감독의 <만신>. 여기저기서 이런 저런 이야기가 들렸지만, 딱히 관심이 생기지 않았었다. 어제 우연히 시간이 비어 이 영화를 보게 되었고 잘한 결정이었다.   이 영화는 형식에 관해 말할 수밖에 없다. 다분히 형식주의자인 나로서는 이 영화가 보여주는 여러 실험적 시도들을 흥미롭게 지켜봤다. 이를테면 첫 장면은 무당인 김금화가 이 영화가 잘 되라고 고사를 지내는 것으로 시작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