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동네, 2020년 여름호(「그런 생활」 이야기를 포함해)

<문학동네> 여름호 소설에 관해서는 아래에 짧게 감상을 남기고, 아무래도 지금 일어나는 일들에 대해 쓸 수밖에 없겠다. 나는 공교롭게도 가을호 원고 한 꼭지를 청탁 받았고, 여전히 고민 중이다. 작가론 성격의 원고가 아니었다면 진작 거절했을 것 같다. 이렇게까지 커질 일이 아니었다는 생각이 계속해서 든다. 동시에 이제는 사과나 반성 정도로 무마될 수 없게 되었다. 일단 문학동네는 왜 공지가 […]

문학동네, 2020년 봄호(젊은작가상 이야기를 포함하여)

또 ‘포함하여’ 운운 글을 쓰니 좀 민망하다. 아무튼 여름호가 막 쏟아져 나오기 시작해서 얼른 봄 얘기를 끝내야 되겠다는 마음도 있고, 특히 문동 여름호 소식이 들리기 전에 업로드 해야 덜 민망할 것 같기도 하다. 연초에 이상문학상 사태가 있었고, 연이어 자음과모음 신인문학상 관련해서도 문제 제기가 있었다. 원래 나는 문학상에 관심이 아주 많은 편이었는데 ‘선인세’나 앤솔로지 출판 관행, […]

문학동네, 2019년 겨울호

  <문학동네> 101호를 읽었다. 몇 년 전 1세대 편집위원들이 물러나는 쇄신이 있었지만 101호부터 시작되는 변화가 더 큰 것 같다. 김건형, 인아영 등 젊은평론가의 합류와 디자인, 체제의 변화 등도 중요해 보이지만 무엇보다 신형철 평론가가 전면에서 물러나는 동시에 이 세대의 담론들, 즉 신형철의 ‘윤리’와 김홍중의 ‘진정성’ 같은 걸 문제 삼으며 출발한다는 점이 의미심장하다. 나로서는 여러 가지 복잡하면서도 […]

문학동네, 2019년 가을호

  문학동네가 100호를 맞이했다. 1994년 겨울호를 시작으로 25년 간 이 잡지, 출판사는 한국문학의 중심에 섰다. 각자의 판단에 따라, 또 여러 관점에서 평가가 엇갈릴 수 있겠지만 문학동네가 한국문학의 질적, 양적 성장에 기여했다는 사실은 틀림없을 것 같다. 100호답게 별권으로 많은 문인들의 에세이를 실었다. 찬찬히 읽어볼 일이지만 짧은 글들이어서, 그리고 대체로는 문학에 대한 ‘애정 고백 ‘이어서 관심이 크게 […]

문학동네, 2019년 여름호

  문동 여름호를 읽었다. 통권 99호여서 가을호는 100호 특집으로 풍성하게 발간될 듯 하다. 라캉의 <에크리> 발간을 기념해 관련 연구자의 글들을 특집으로 실었는데, 내 관심사는 아니어서 좀 심드렁하다가 에세이 식으로 쓰인 ‘라캉과 나’ 류의 글들을 재미있게 읽었다. 특히 김소연의 “표본의 사담”에 적힌 일련의 일들이 흥미로웠다. 황정은, 김봉곤의 대담은 웬만한 팬심으로는 명함도 못 내밀 내밀한 대화여서 김봉곤 […]

문학동네, 2019년 봄호

  <문학동네> 봄호를 읽었다. 박상영 작가가 젊은작가상을 받았다. 작년에 받았어도 전혀 이상하지 않았고, 올해 받게 되어도 하나도 이상하지 않다. 늘 내가 가진 리스트와는 꽤 다른 수상자들이지만, 또 늘 그렇듯 막상 다시 읽어보면 수긍하게 될 것 같다. 김연수 작가는 장편 연재를 끝냈는데, 열심히 따라 읽지는 못했으나 이 작업의 결과물에 대해 현재로선 좀 회의적인 편이어서 단행본이 어떨지 […]

문학동네, 2018년 겨울호

  문학동네 겨울호를 읽었다. 편집위원이 바뀌었고(그 분은 합당한 대가를 치루기를 바라고) 아직은 특별한 변화가 없지만 100호가 가까워지고 있으므로 새로운 활력을 모색할 듯하다. 김윤식 선생의 계간평은 이제 볼 수 없게 되었고, 최인훈, 황현산, 허수경에 대한 추모란이 있다. 기존의 문학동네 소설 공모를 모두 합친(대학소설상, 소설상, 작가상) ‘문학동네소설상’은 수상작을 내지 못했다. 마지막까지 논의되었던 작품은 심사평으로 미루어보건대 아마도 천명관의 […]

문학동네, 2018년 가을호

  문동 가을호를 읽었다. 이야깃거리가 꽤 많은데, 우선 김금희, 박민정 작가가 편집위원으로 새롭게 합류했다. 반갑게 놀라우면서도 조금 갑작스럽고 의아한 것도 사실이다. 한창 활발하게 활동하는 소설가가 메이저 문예지 편집위원으로 합류한다는 것은 여러모로 난감한 상황에 놓일 수 있지 않을까 염려되기 때문이다. 이 두 여성 작가에게 어떤 것을 기대하는지는 충분히 알 것 같고, 또 그 기대를 무난히 충족시켜줄 […]

문학동네, 2018년 여름호

  문동 여름호를 읽었다. 읽을 게 많았다. 박상영의 산문을 읽으면서 어쩔 수 없이 2010년 전후의 한국사회를 이삽십대로 통과해야 했던 동세대인으로서 이 ‘명상’에 공감했고, 이기호나 이주란 작가에 대한 특집 지면도 재미있게 읽었다. <#미투, 운동, 혁명>이라는 꼭지에 실린 다섯 편의 글은 경청할 만한 내용이었지만 이렇게 한 발짝 떼기도 어렵고 갈 길은 너무 아득해 보이는데 이게 진짜 ‘혁명’이 […]

문학동네, 2018년 봄호

  <문학동네> 봄호를 읽었다. 젊은작가상 수상 결과가 발표되었다. 절반 정도는 기대하고 지지했던 리스트이고, 또 절반 정도는 약간 의외이기도 하다. 개인적으로 애정을 갖고 읽었던 작품들이 빠져서 아쉬움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선정된 작품들 모두 각각의 매력은 충분한 소설들이다. 김숨과 최은미는 작가론이 마련되어 있어 좀 더 깊이 이해할 수 있는데 정홍수 평론가와의 대담에서 느껴지는 김숨의 저 고집스러운 면모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