릿터, 2019.12-1 / 악스트, 2020.1-2

  악스트와 릿터를 읽었다. 릿터는 이미 22호도 나왔고, 크릿터 2호에, <한편>까지 있어서 뭔가 너무 늦은 감이 있지만 아무튼 읽은 기록을 좀 남기기로. 릿터야 뭐 늘 재밌는 글이 많은데, 21호에는 유독 실린 시들이 다 좋았다. 말 그대로 ‘젊은’ 시인들이어서 그런지 확실히 신선했다. 소설은 3편이 실려 있다.   1. 김희선, 어디서 무엇이 되어 다시 만나랴  ★★★ 1969년 […]

문학과사회, 2019년 겨울호

  문사 겨울호를 읽었다. 사실 읽은 지는 좀, 아니 꽤 됐는데 해가 바뀌는 동안 쓸데없이 바빴다. 하이픈 특집은 이른바 중견 작가 재조명인데, 21세기를 전후해 작품 활동을 시작했으며 최근 2-3년 사이에도 단행본을 펴낸 작가를 대상으로 작가론과 에세이를 실었다. 물론 빠진 작가가 꽤 있지만 이 작가들의 이력을 일별하면서 현재를 확인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한 시대를 정리하는 의미 […]

가을에 읽었던 여러 소설들

어느덧 11월 말이고, 다음 주면 겨울호들이 쏟아지겠지. 2010년대의 마지막 문예지들이니 얼마나 또 읽어야 할 게 많을지 벌써부터 앞이 캄캄하다. 아무튼 날씨가 더 추워지기 전에 가을에 읽었던 단편들 몇 개 기록해 두려고 한다. 이번에는 정말 짧게, 마치 영화의 그것처럼 한줄평으로 한 번 써보기로 한다.   <쓺> 2019년 하권 1. 서이제, 임시 스케치 선  ★★★☆ X라는 기호를 […]

문학과사회, 2018년 여름호

문사 여름호를 읽었다. 독자를 주제로 한 하이픈의 기획을 재미있게 읽었다. 특히 백지은 평론가의 글이 그간의 고민을 정리하는 데 도움이 되었다. 리뷰란에는 시집만 세 권을 다루고 있는데, 그렇다면 다음호는 소설만 다루는 것인지 궁금하기도 하고. 무엇보다 신인문학상 선정 결과가 흥미로웠는데, 소설에 관해서야 감상기를 언급할 테지만 평론 부문 수상자가 꽤 수상쩍다(?). 나름의 방식으로 김승일을 읽은 민경환이라는 수상자는 ‘약력’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