릿터, 2019.12-1 / 악스트, 2020.1-2

  악스트와 릿터를 읽었다. 릿터는 이미 22호도 나왔고, 크릿터 2호에, <한편>까지 있어서 뭔가 너무 늦은 감이 있지만 아무튼 읽은 기록을 좀 남기기로. 릿터야 뭐 늘 재밌는 글이 많은데, 21호에는 유독 실린 시들이 다 좋았다. 말 그대로 ‘젊은’ 시인들이어서 그런지 확실히 신선했다. 소설은 3편이 실려 있다.   1. 김희선, 어디서 무엇이 되어 다시 만나랴  ★★★ 1969년 […]

문학과사회, 2019년 가을호

  문학과사회 가을호를 읽었다. 이제는 잡지를 받아보면 하이픈부터 들추게 되는데, 지금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비평가들의 본격 평론(?)이 실려 있다. 적어도 이백 자 원고지 60매 이상에 해당하는 비평 글은 이제 문예지에서도 찾아 보기가 쉽지 않고, 공론장에서의 역할, 독자의 호응도 예전 같지 않은 듯한데, 이런 측면에서 문사의 하이픈은 비평의 독자들에게 큰 의미가 있는 지면이다. 다소 의아하거나 갸우뚱하게 만드는 […]

문학동네, 2018년 여름호

  문동 여름호를 읽었다. 읽을 게 많았다. 박상영의 산문을 읽으면서 어쩔 수 없이 2010년 전후의 한국사회를 이삽십대로 통과해야 했던 동세대인으로서 이 ‘명상’에 공감했고, 이기호나 이주란 작가에 대한 특집 지면도 재미있게 읽었다. <#미투, 운동, 혁명>이라는 꼭지에 실린 다섯 편의 글은 경청할 만한 내용이었지만 이렇게 한 발짝 떼기도 어렵고 갈 길은 너무 아득해 보이는데 이게 진짜 ‘혁명’이 […]

21세기문학, 2015년 겨울호

<21세기문학> 겨울호는 무슨 이유에서인지 책을 구하기가 어려웠다. 어찌 되었든 읽었고, 책을 잠시나마 빌려준 분께 감사를 드리며.   1. 구병모, 지속되는 호의 이번 호에 윤이형과 구병모는 ‘호의’ 혹은 ‘선함’에 관해 공히 쓰고 있어 흥미롭다. 특히 이 작품이 계속 보여주는 상황들, 즉 매 순간 가장 적절하고 합리적인 판단을, 그것도 너무 빠르거나 늦지 않게 지속하는 이 인물에 대한 […]

윤이형과 이영훈

          어쩌다 보니 두 권씩 읽고 간략히 정리해 놓게 되었는데, 의도한 것은 아니다. 두 작가 모두 좋아하고, 거의 모든 책을 읽었지만 둘을 같이 놓고 생각한 적은 없었는데, 새삼 의외로 공통점이 많다는 생각이다(이름도 묘하게 비슷하다). 은행나무에서 펴내는 노벨라 시리즈의 책은 중편 분량의 작품들인데, 단편이나 장편이 아니라 왜 중편이 따로 필요한지 정확히 알려주는 […]

문학동네, 2014년 여름호

계간지 리뷰에 너무 게을렀다. 나는 은근히 멀티태스킹에 약한 것 같다. 해야 할 일들이 있으면 그것 외에는 손대기가 어렵다, 점점. 아무튼 바쁜 일들을 이제야 좀 끝내고 다 지나간 여름의 소설들을 읽는다. 문학동네는 벌써 작가의 면면이 기대감을 엄청나게 갖게 했는데 다행스럽게도 모두, 실망으로 격하되는 일은 없었다.     1. 김훈, 저만치 혼자서   또 김훈이다. 작심한 듯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