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음과모음, 2017년 가을호

  자모 가을호를 읽었다. 다양하게 흥미로운 글들이 많았지만 무엇보다도 자모가 ‘장르’문학에 대해 어떤 생각을 갖고 있는지, 어떤 방향으로 가려고 하는지 확인할 수 있었는데 쉽지 않은 문제 같다. 이 척박한 한국문학에 땅에 장르소설이 설 자리가 있기나 할지. 일단은 이 곤경을 뚫고, 이 와중에 좋은 작품이 나와 주기를 기대할 수밖에 없는데, 가을호에 실린 소설들은 실망스럽기만 하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