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희, 『1004번의 파르티타』, 문학동네, 2016

(계간 <문학동네> 2016년 겨울호 “선택” 원고의 일부입니다.)     작가의 첫 소설집이다. 신춘문예 2관왕이라는 후광이 아니더라도 잘쓰는 작가임에 틀림없다는 사실을 알 수 있었다. 하나의 단편소설을 구상하고, 솜씨 있게 완결짓는 감각은 흠잡을 데가 없어 보였다. 특히 각 작품의 도입부가 인상적이었다. 어떻게 써야 독자들이 이야기에 집중할 수 있는지 잘 알고 있는 듯 했다. 또 어디에서 이야기를 잠시 […]

문학동네, 2016년 봄호

봄호 계간지 리뷰를 올리려고 한다. 이제부터 각각의 단편에 별점을 매길 생각인데, 순전히 나중에 다시 찾아보기 편하려고 하는 짓이다. 별 4개 이상은 다시 볼 가치가 있는 작품이고, 별 3개 이하는 다시 봐야 할 이유는 없겠으며, 별 2개 이하는 읽은 걸 후회하며,  별 5개는 당연히 마스터피스.   <문학동네>는 약간의 변화가 있었는데, ‘내적’으로 혁신하겠다는 의지가 엿보인다. 소설은 “신예작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