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동네, 2018년 여름호

  문동 여름호를 읽었다. 읽을 게 많았다. 박상영의 산문을 읽으면서 어쩔 수 없이 2010년 전후의 한국사회를 이삽십대로 통과해야 했던 동세대인으로서 이 ‘명상’에 공감했고, 이기호나 이주란 작가에 대한…… Read more “문학동네, 2018년 여름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