릿터, 2019.12-1 / 악스트, 2020.1-2

  악스트와 릿터를 읽었다. 릿터는 이미 22호도 나왔고, 크릿터 2호에, <한편>까지 있어서 뭔가 너무 늦은 감이 있지만 아무튼 읽은 기록을 좀 남기기로. 릿터야 뭐 늘 재밌는 글이 많은데, 21호에는 유독 실린 시들이 다 좋았다. 말 그대로 ‘젊은’ 시인들이어서 그런지 확실히 신선했다. 소설은 3편이 실려 있다.   1. 김희선, 어디서 무엇이 되어 다시 만나랴  ★★★ 1969년 […]

자음과모음, 2017년 겨울호

자모 겨울호를 읽었다. 겨울호 중 1등으로 나온 거 같은데, 복간 후 굉장히 의욕적인 것 같다. 장르문학과의 소통이야 원래 자모의 특징이었지만, 시에 이어 정치사회적 담론도 흡수해 종합 문예지로 몸집을 키우고 있다. 이 몸집을 감당하기에 기획이 좀 힘에 부치는 것 같다는 생각도 들지만, 결국 작품들이 얼마나 좋으냐에 따라 성패가 갈릴 테니 지켜봐야겠다. 아무튼 처음에는 소설 전문지로 남았으면 […]

문학동네, 2017년 봄호

  <문학동네> 봄호를 읽었다. 요즘은 조금 얇아지나 했더니 또 800쪽이 넘는 사전급의 계간지를 발행했다. 지금 문단에서 이루어지는 문학상 제도 중 가장 독자들의 관심을 많이 받는다고 할 수 있을 젊은작가상 발표가 있고, ‘촛불과 태극기’라는 특집도 있다. 황정은이나 김상혁은 지금 꼭 읽어야 할 작가/시인이니 말할 필요도 없겠고, 필자들 면면도 화려하다. 일일이 한 마디씩 보태기에는 너무 많으므로, 소설로 […]

작가세계 / 문학들, 2016년 봄호

  <작가세계>   1. 김신, 이사 ★★★ 쭉 읽힌다는 것이 장점이기는 한데, 대체로 예상 가능했던. 결국 정치로 대변되는 ‘사회’에 끝내 적응하지 못하는 소설가의 이야기다. 세태를 잘 묘사하고 있으나, 인물들이 좀 단순하지 않은지 고민했다면 어땠을까. ‘책상과 컴퓨터’가 있는 집으로 돌아가고 싶다고 내내 생각하는 주인공은 정말로 좀 단순하다.   2. 설송아, 사기꾼 ★★★ 말 그대로 ‘북한’ 소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