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여름의 소설들

너무 오래 되어버린 게으름을 고백하면서 지난 여름의 소설들 몇 편을 기록해둔다. 쓸데없이 길게 쓰지 않기로 다짐했다.     <세계의문학>, 2014년 여름호   1. 백민석, <비와 사무라이> ‘장마’ 연작이라고 불러도 될까. <수림>에 이어 물기 가득한 소설을 또 하나 썼다. 이야기는 백민석답게 단단하면서도, 희미하고 동시에 명료하다. 여자, 남자, 사내로 이어지는 세 꼭짓점의 관계망에서 ‘노숙자’가 끼어드는 풍경이 묘하게 […]

최민석, 풍의 역사(2014, 민음사)

도대체 이야기란 무엇인가 (이 글은 계간 <세계의 문학> 겨울호에 실려 있습니다.) 작가 최민석을 조금이라도 아는 사람이라면, 그가 『풍의 역사』라는 장편소설을 썼다는 소식을 듣게 되었을 때 이 風이 “허풍”을 의미하리라 어렵지 않게 짐작했을 것이다. 『능력자』(민음사, 2012)와 『쿨한 여자』(다산책방, 2013), 그리고 소설집 『시티투어버스를 탈취하라』(창비, 2014)로 이어지고 있던 도저한 ‘풍’의 기운을 느끼지 못했을 리 없기 때문이다. 그 기운을 […]

최민석, 시티투어버스를 탈취하라(창비, 2014)

첨언과 요설로 점철된 만우절의 소설들 (계간 <자음과모음> 2014년 가을호에 실려 있습니다.)   재미있는 소설을 쓰는 작가는 여럿 있다. 성석제를 필두로 이기호, 김중혁, 박민규, 천명관 등이 떠오른다. 그런데 초지일관, 작정하고 찌질한 소설을 쓰는 작가는 단연코 최민석 혼자다. 지질하다고 맞춤법을 따르지 않고 찌질하다고 꼭 써야 할 정도로 이 작가는 찌질하다. 여느 작가였다면 “여기서 말하는 찌질함은 물론 긍정적 […]

최순결, 4월의 공기(곰, 2014)

  한 작가가 자신의 본명을 버리고 장편소설을 썼다. 로맹 가리와 에밀 아자르, 조앤 롤링과 로버트 갤브레이스의 사례를 언급하면서 시도된 이 흥미로운 프로젝트는 나의 관심을 끌기에 충분했다. 애초에 필명을 쓰는 작가는 많았지만 어떤 유수의 작가가 이름을 숨긴 경우는 한국에선 거의 없었으니까. 여기에 “유명문학상 수상 작가의 가명 소설 전격 출간”이라는 수사마저 붙어버리면 궁금하지 않을 도리가 없다. 누구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