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동네, 2020년 봄호(젊은작가상 이야기를 포함하여)

또 ‘포함하여’ 운운 글을 쓰니 좀 민망하다. 아무튼 여름호가 막 쏟아져 나오기 시작해서 얼른 봄 얘기를 끝내야 되겠다는 마음도 있고, 특히 문동 여름호 소식이 들리기 전에 업로드 해야 덜 민망할 것 같기도 하다. 연초에 이상문학상 사태가 있었고, 연이어 자음과모음 신인문학상 관련해서도 문제 제기가 있었다. 원래 나는 문학상에 관심이 아주 많은 편이었는데 ‘선인세’나 앤솔로지 출판 관행, […]

문학들 / 대산문화, 2019년 여름호

     <문학들>, <대산문화> 여름호에 실린 작품을 읽었다. <문학들>은 늘 그렇듯 세 편의 소설을, 지역 작가, 신인 작가, 중견 작가로 구성하고 있고 <대산문화>는 항상 두 편의 소설이 실리는데 이번에는 권여선 작가의 작품만 있다. 지면의 변화는 아닌 것 같고, ‘펑크’일 가능성이 크지 않나 싶다. 아무튼 간단하게 평을 남겨 놓으려 한다.   1. 김해숙, 매달린 남자  ★★☆ […]

문학과사회, 2018년 가을호

문사 가을호를 읽었다. 최인훈 작가 부고에 따른 여러 글이 실려 있는데(이건 다른 문예지도 거의 마찬가지), 대체로 원로나 중견의 문인들의 작가, 작품론, 추도사 등이다. 최인훈이나 이청준 같은 작가는 훨씬 더 많이 읽혔으면 좋겠는데, 향후 젊은 독자, 작가, 비평가들을 통해 지속적으로 조명해 보는 기획은 어떨까 싶다. 이청준 10주기에 실린 이소연의 글처럼. (이청준 10주기 특집은 <쓺>에서 대대적으로 진행했다.) 소설 […]

쓺, 2018년 상권 / 문학3, 2018년 2호

  반년간 잡지 <쓺>은 3월과 9월에 한 번씩 발행되는데, 대표적인 문학주의, 텍스트주의 잡지다. 이인성 작가의 주도 아래 전위적인 작가들의 근거지가 되는 곳인데, 늘 좋은 글들이 많이 실린다. 소설은, 정확히 말하면 소설로 읽히는 작품은 5편이 있다.   1. 구병모, 곰에 대해 생각하지 말 것  ★★★☆ 1년 전쯤이었나, <어느 피씨주의자의 종생기>가 떠오른다. 지금 한국 문단의 작가 중에 구병모 […]

문학3, 2018년 1호 / 한국문학, 2018년 상반기호

  <문학3> 2018년 1호를 읽었다. 대체로 짧은 분량의 소설을 잘 알려지지 않은 작가들에게 할애하는 방식이기는 하지만, 이번에는 유독 낯선 작가가 많았다.   1. 김정아, 감독판  ★★☆ 소설집 <가시>로 작년에 신동엽문학상을 받은 작가이다. 영화 쪽에서 오래 일을 했고, 인권운동을 계속 해오다가 최근에 소설을 쓰기 시작한 것으로 알고 있다. 그러니 “매년 겨울이 되면 암스테르담에서 열리는 다큐멘터리 영화제에 갔었다”는 […]

한국문학, 2014년 봄호

봄호 계간지는 여기까지 읽고, 일일이 챙겨볼 수 없었던 다른 잡지들의 몇몇 소설들을 훑어본 후 여름호로 넘어가야겠다. 내가 생각하는 메이저 계간지(?)가 몇 개 있는데, <한국문학>은 <21세기문학>과 더불어 준메이저급(?)으로 올라섰다고 봐도 좋을 거 같다. 좋은 작가들의 좋은 작품들이 꾸준히 실리고 있다.   1. 박덕규, 조선족 소녀 그러나 좋은 작품만 실리는 것은 아니라는 사실을, 이 작품이 보여준다. 처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