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동네, 2020년 봄호(젊은작가상 이야기를 포함하여)

또 ‘포함하여’ 운운 글을 쓰니 좀 민망하다. 아무튼 여름호가 막 쏟아져 나오기 시작해서 얼른 봄 얘기를 끝내야 되겠다는 마음도 있고, 특히 문동 여름호 소식이 들리기 전에 업로드 해야 덜 민망할 것 같기도 하다. 연초에 이상문학상 사태가 있었고, 연이어 자음과모음 신인문학상 관련해서도 문제 제기가 있었다. 원래 나는 문학상에 관심이 아주 많은 편이었는데 ‘선인세’나 앤솔로지 출판 관행, […]

가을에 읽었던 여러 소설들

어느덧 11월 말이고, 다음 주면 겨울호들이 쏟아지겠지. 2010년대의 마지막 문예지들이니 얼마나 또 읽어야 할 게 많을지 벌써부터 앞이 캄캄하다. 아무튼 날씨가 더 추워지기 전에 가을에 읽었던 단편들 몇 개 기록해 두려고 한다. 이번에는 정말 짧게, 마치 영화의 그것처럼 한줄평으로 한 번 써보기로 한다.   <쓺> 2019년 하권 1. 서이제, 임시 스케치 선  ★★★☆ X라는 기호를 […]

문학과사회, 2018년 가을호

문사 가을호를 읽었다. 최인훈 작가 부고에 따른 여러 글이 실려 있는데(이건 다른 문예지도 거의 마찬가지), 대체로 원로나 중견의 문인들의 작가, 작품론, 추도사 등이다. 최인훈이나 이청준 같은 작가는 훨씬 더 많이 읽혔으면 좋겠는데, 향후 젊은 독자, 작가, 비평가들을 통해 지속적으로 조명해 보는 기획은 어떨까 싶다. 이청준 10주기에 실린 이소연의 글처럼. (이청준 10주기 특집은 <쓺>에서 대대적으로 진행했다.) 소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