릿터, 2019.12-1 / 악스트, 2020.1-2

  악스트와 릿터를 읽었다. 릿터는 이미 22호도 나왔고, 크릿터 2호에, <한편>까지 있어서 뭔가 너무 늦은 감이 있지만 아무튼 읽은 기록을 좀 남기기로. 릿터야 뭐 늘 재밌는 글이 많은데, 21호에는 유독 실린 시들이 다 좋았다. 말 그대로 ‘젊은’ 시인들이어서 그런지 확실히 신선했다. 소설은 3편이 실려 있다.   1. 김희선, 어디서 무엇이 되어 다시 만나랴  ★★★ 1969년 […]

문학과사회, 2019년 가을호

  문학과사회 가을호를 읽었다. 이제는 잡지를 받아보면 하이픈부터 들추게 되는데, 지금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비평가들의 본격 평론(?)이 실려 있다. 적어도 이백 자 원고지 60매 이상에 해당하는 비평 글은 이제 문예지에서도 찾아 보기가 쉽지 않고, 공론장에서의 역할, 독자의 호응도 예전 같지 않은 듯한데, 이런 측면에서 문사의 하이픈은 비평의 독자들에게 큰 의미가 있는 지면이다. 다소 의아하거나 갸우뚱하게 만드는 […]

문예중앙, 2017년 여름호

  바로 지난 봄에 문예중앙이 안정적으로 자리를 잡은 것 같다는 얘기를 썼는데, 갑자기 휴간을 선언해버렸다. 당분간 못 보게 될 잡지여서 그런가, 유독 알차게 읽혔다. “문학의 여성 내러티브”라는 특집에서는 지금은 시행착오 중이라는 윤이형의 솔직한 글이 좋았고, 김성중과 김홍중의 대담도 겉돌지 않고 서로가 육박해 오는 주제를 다룬다는 느낌이어서 흥미로웠다.   시 다섯 편 정도를 발표할 수 있게 […]

문학과사회, 2017년 봄호

문사 봄호를 읽었다. 빼놓을 게 없을 정도로 풍부했다. 김사과의 글과 강혜빈의 시가 좋았고, 하이픈에 실린 글들은 여전히 고민해야 할 문제가 이렇게나 많구나 하는 생각뿐이었다. 머리가 아플 때는 역시 소설이다.   1. 권여선, 손톱  ★★★★☆ 이제 권여선이라고 하면 조금은 과한 기대를 갖고 읽게 되는데, 여지없이 그걸 충족 시켜준다. 사실 그냥 만점을 줘도 무방한, 봄 소설 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