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음과모음, 2018년 가을호

  자모 가을호를 읽었다. 종합지로서의 무게가 조금 힘겨워 보이는 느낌이었다. 다양한 주제와 지면을 마련하기는 했는데 그것이 그냥 다 따로 놀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우선 ‘아이돌’이라는 키워드 자체는 시의적절했던 것 같다. 다만 이것을 ‘덕질’의 방향에서 바라본 것은 조금 식상했다. 차라리 BTS 현상을 확실하게 팠더라면 어땠을까. 자모 입장에서는 불운하게도, 지난 여름호의 상황과 비슷하게, 잡지가 이미 꾸려진 뒤에 […]

문학동네, 2018년 가을호

  문동 가을호를 읽었다. 이야깃거리가 꽤 많은데, 우선 김금희, 박민정 작가가 편집위원으로 새롭게 합류했다. 반갑게 놀라우면서도 조금 갑작스럽고 의아한 것도 사실이다. 한창 활발하게 활동하는 소설가가 메이저 문예지 편집위원으로 합류한다는 것은 여러모로 난감한 상황에 놓일 수 있지 않을까 염려되기 때문이다. 이 두 여성 작가에게 어떤 것을 기대하는지는 충분히 알 것 같고, 또 그 기대를 무난히 충족시켜줄 […]

문학과사회, 2018년 가을호

문사 가을호를 읽었다. 최인훈 작가 부고에 따른 여러 글이 실려 있는데(이건 다른 문예지도 거의 마찬가지), 대체로 원로나 중견의 문인들의 작가, 작품론, 추도사 등이다. 최인훈이나 이청준 같은 작가는 훨씬 더 많이 읽혔으면 좋겠는데, 향후 젊은 독자, 작가, 비평가들을 통해 지속적으로 조명해 보는 기획은 어떨까 싶다. 이청준 10주기에 실린 이소연의 글처럼. (이청준 10주기 특집은 <쓺>에서 대대적으로 진행했다.) 소설 […]

21세기문학, 2018년 가을호

  21세기문학 가을호를 읽었다. 이 알찬 계간지가 겨울호를 끝으로 사라질 가능성이 있다는 흉흉한 소문을 들었는데, 그러지 않기를 바라고. ‘미투 릴레이’의 두 번째 지면으로 ‘청년 독자’ 스무 명쯤의 글을 실었는데, 거의 이십 대 초반의 대학생들이다. 현장의 목소리를 들어보는 게 목표였다면, 이미 인터넷 공간에 여러 독자의 리뷰가 무수히 많은데 왜 굳이 이런 딱딱한 지면이 필요했을까 싶다. 좀 […]

창작과비평, 2018년 가을호

  창비 가을호를 읽었다. 예전과는 달리 아무래도 시기가 시기인 만큼, ‘분단 너머의 한반도’를 구상해보는 글들에도 눈이 갔다. 특히 북한의 ‘문학’에 관해서 더 관심이 갈 수밖에 없었는데 개인적으로는 어떤 작품들이 있는지보다 문학장이 어떻게 형성되어 있는지가 더 궁금하다. 국가, 정확히는 체제에 소속된 작가의 창작 활동이란 어떤 것일까. 일전에 탈북 시인 장진성의 수기를 읽은 적이 있는데, 이를테면 낮에는 […]